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작곡가 2019

  1. 음악제일정
  2. 작곡가 2019
이전상품 다음 제품 보기 확대보기
추천메일 보내기 상품조르기 대량구매문의

류재준
Jeajoon Ryu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류재준
Jeajoon Ryu
연주자 : Jeajoon Ryu
수량 :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류재준
Jeajoon Ryu
수량증가 수량감소 0 (  )
= 0 (0개)
류재준 Ryu, Jeajoon (1970~)

작곡가 류재준은 현대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작곡과와 크라코프 음악원을 졸업했으며 두 학교에서 한국과 폴란드의 대표적인 작곡가인 강석희와 크쉬스토프 펜데레츠키를 사사하였다.
2004년 국제적인 주목을 받은 ‘타악기를 위한 파사칼리아 (Pasaclaia for Percussion)"를 시작으로 2006년 폴란드 라보라토리움 현대음악제의 위촉으로 발표한 바이올린 협주곡 1번으로 유럽 평단의 호평을 받았으며 2008년 3월 폴란드 루드비히 반 베토벤 음악제에서 연주된 "진혼미사곡(Sinfonia da Requiem)"으로 그는 세계적인 명성을 얻게 되었는데 이 날 연주에서는 현대음악으로는 보기 드물게 전 관중이 이 작품에 기립박수를 보냈다.
‘다양한 구조성과 선율적인 대위성에 큰 강점을 가지고 있으며 독자적인 음악세계를 형성하고 있다’는 서울대학교 강석희 교수의 평과 ‘네오 바로크시즘이라는 장르의 시발점으로 볼 수 있는 특별한 성과’ 라는 폴란드 쇼팽 음악원의 마리안 보르코프스키 교수의 평을 받은 그의 작품들은 KBS 관현악단, 서울바로크합주단, 서울시립오케스트라, 한국 페스티벌 앙상블 등 한국의 연주단체에서부터 독일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 폴란드 국립방송교향악단, 바르샤바 필하모니 오케스트라, 아마데우스 오케스트라, 영국의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 등의 세계적인 오케스트라 및 음악단체에 의해 연주되었고 막심 벤게로프, 아브리 레비탄, 김인혜, 김소옥 등 주목할 만한 솔리스트들이 함께했다.
주요작품으로 첼로 협주곡(1997), 색소폰 소나타(2000), 칸타타 ‘Rubna Crux’(1999), 피아노 트리오 ‘우리시대 바흐’(2001), 타악기를 위한 파사칼리아(2004), 푸가(2004), 바이올린 협주곡(2005), ‘진혼교향곡’(2007), 바이올린 소나타 ‘봄’(2008), 현악을 위한 샤콘느(2008), 피아노 트리오 ‘이른 여름’(2009) 등이 있다.
현재 류재준은 작곡가와 음악평론가로 활동하는 동시에 2009 서울국제음악제 예술감독, ㈜오푸스의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다.

After graduating from Hyundai High School, Jeajoon Ryu studied composition under Krzysztof Penderecki at Krakow Music Academy as well as under Kang, Suk-hi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is Violin concerto no. 1 commissioned for Laboratorium Contemporary Music Festival was critically acclaimed following his internationally praised "Pasaclaia for Percussion."  Soon after, his "Sinfonia da Requiem" received a standing ovation at the Ludwig van Beethoven Music Festival in Poland in March 2008, which established a unique and rare record for contemporary music and elevated him as a globally recognized composer.  
"His music has diversified constitution and melodic counterpoint. This is the most attractive aspect of his music and it's notable that he has created his own music style," enthused the then professor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Kang Suk-hi, while Marian Borkowski praised his compositions, saying "It surely can be a special achievement, seen as a starting point of neo-Baroquism."
His pieces have been performed by numerous prestigious orchestras, not only in Korea by the Korean Symphony Orchestra, Korean Chamber Orchestra, Seoul Philharmonic Orchestra, Korea Festival Ensemble - but also overseas by the Polish Radio Symphony Orchestra, Warsaw; the Amadeus Orchestra, and the Podlasie Opera and Philharmonic Orchestra Also, outstanding artists, such as Maxim Vengerov, Avri Levitan, Inhye Kim to So-Ok Kim have held concerts including the compositions of Jeajoon Ryu.   
His major works include Cello Concerto(1997), Saxophone Sonata(2000), Cantata ‘Rubna Crux’(1999), Bach in our Age for Piano trio(2001), The bright Light for Electronic Sound(2002), Passacaglia per Percussion (2004), Fugues(2004), Violin Concerto(2005), Sinfonia da Requime(2007), Violin Sonata ‘Spring’(2008), Chaconne for Strings(2008), and the Piano Trio ‘The Early Summer’(2009).
Currently, Jeajoon Ryu keeps himself busy and active as a composer, music critic as well as being the artistic director of 2009 Seoul International Music Festival and the CEO of Opus Corporation.

Review / 공연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후기 쓰기 모두 보기

Q&A /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문의하기 모두 보기